마지막 글 



사실 통원치료비 부담스럽고,

계속 다녀봤자 인거같아서 마음대로 치료를 하지 않았다.

담당 주치의가 치료를 해도 후유증은 마찬가지라고 해서 내 멋대로 안다녔다.


비 오는날은 발목이 쑤시며, 심하게 걸은날은 발목이 욱씬하다.

그리고 발을 헛딛으면 헉 하는 소리가 나올정도이다^.^;;

젠장.


반깁스하고, 병원을 안다닌지 엄청 오래됐지만 생각이 나서 글을 써본다.



어쨋든 내 발목이 여기서 더 아파지면 추가적인 글을 쓰겠지만 당분간은 없을 것 같다.


Cute Bow Tie Hearts Blinking Blue and Pink Pointer

티스토리 툴바